달력

062017  이전 다음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 

Bye..

Diary 2010.12.29 01:00



사모예드랍니다.
너무 이쁘고 사랑스러웠는데, 오늘 좋은 집으로 보냈어요.
아이폰 사진 정리를 하는데 섭섭하네요.

2주 동안 같이 있었는데 정이 너무 많이 들었어요.
이 배신자 사미는 새가족 품안에서 행복하게 웃으며 마중하더군요 -- 배신자 배신자..
그래도 매일 치우던 배변을 안해도 된다는 편안함이 좋긴합니다..
하지만 아침마다 날 깨우던 그 귀여운 녀석이 없어지니 마음이 서운함이 가득합니다.
퇴근길에 문을 열면 총알같이 뛰어나와 빨리 들어오라고 다리를 긁어대던 모습도요.
익숙함이 무섭네요..

사미가 없는 이 편안함이.. 또 익숙해지면 그리움이 좀 덜해지겠죠?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zzoo

티스토리 툴바